> 포토뉴스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4월 4일, 부활절을 맞아 전 세계 기독교인이 함께 하는 부활절 기념 예배 온라인으로 개최
범세계적인 목회자 단체, 기독교지도자연합(CLF) 주최 각국 주요 교단 목회자를 비롯해 100여개국 기독교인과 함께 ‘2021 세계 기독교 부활절 기념예배
 
[경인굿뉴스=정미영] 기자 기사입력  2021/03/24 [21:12]

 

[경인굿뉴스=정미영 기자]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확산으로 대면 예배가 제한적으로 진행되고 있는 가운데, 오는 4월 4일(일) 부활절을 맞아 전 세계 기독교인이 함께 하는 부활절 기념예배가 온라인으로 개최된다.

 

범세계적인 목회자 단체, 기독교지도자연합(CLF)이 주최하는 ‘2021 세계 기독교 부활절연합예배’가 유튜브(Youtube)를 통해 전 세계에 중계된다. 한국시간으로 오전 5시 30분과 10시 두 차례 열리는 이번 부활절 연합예배는 한국어를 비롯해 영어, 스페인어, 프랑스어, 중국어, 러시아어 등 6개 국어로 동시통역 된다.

 

저녁 7시에는 ‘그라시아스합창단’의 ‘부활절 칸타타’가 온라인으로 공연된다. 우리의 죄를 위해 고난을 받고, 피 흘려 돌아가신 예수 그리스도의 죽음과 사흘 만에 부활한 이후의 과정이 세계적인 합창단의 아름다운 목소리와 섬세한 연기가 더해져 부활의 참 의미를 되새기게 한다.

 

CLF 설립자 박옥수 목사를 강사로 진행되는 이번 예배에는 로날드 하든(미국에픽신대학교 총장), 호아킨 페냐(미국 ‘Chuch of God’ 비숍), 리고베르토 베가(코스타리카 기독교개신교협회장), 드미트리 폴랴코프(러시아 기독교복음주의교회연합 회장), 루터 차틀라(인도 벧엘침례복음연합 회장), 아서 기통가(케냐 기독교 대주교) 등 각국 주요 교단 목회자를 비롯한 100여 개국 기독교인들이 함께한다.

 

CLF는 이에 앞서 고난 주간인 1일(목)부터 3일(토)까지 ‘부활절 집회’와 ‘그라시아스합창단 특별 콘서트’를 개최한다. 매일 오전 10시 30분과 오후 7시 30분, 하루 두 차례 유튜브로 중계되는 부활절 집회와 특별 콘서트는 예수 그리스도의 고난과 부활을 기념하고, 찬양하는 자리로 마련됐다.

 

부활절 연합예배와 집회의 주강사, 박옥수 목사는 “부활절을 기념하면서도 예수 부활의 의미를 모르는 사람들이 많다”며 “십자가에서 피 흘려 우리 죄를 영원히 사하시고, 부활하셔서 우리를 의롭다 하신 예수님을 믿는 것이 부활절의 참 의미다. 내 죄가 씻어졌고,의롭게 된 것을 믿는 부활절이 되길 바란다”고 밝혔다.

 

 2021 세계 기독교 부활절 연합예배와 부활절 칸타타 특별 공연, 부활절 집회와 콘서트는 유튜브 채널 ‘CLF KOREA’를 통해 참석할 수 있다.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21/03/24 [21:12]  최종편집: ⓒ 경인굿뉴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포토박스
1/1
배너
주간베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