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짝퉁 판매업자 17명 형사입건
[신한국뉴스=신용환 기자]
▲ 경기도, 짝퉁 판매업자 17명 형사입건(경기도특사경 짝퉁수사모습)     © [신한국뉴스=신용환 기자]


[신한국뉴스=신용환 기자] 짝퉁 제품을 비밀창고까지 마련해 놓고 팔거나 병행수입품으로 속여 팔아 부당한 이득을 취한 판매업자들이 경기도 수사에 무더기로 적발됐다. 

 

경기도 공정특별사법경찰단(이하 특사경)은 지난달 11일부터 22일까지 수원시 중심상가, 성남시 판교 주변 등 8개 시 10개 지역에서 위조상품, 이른바 짝퉁 제품에 대한 제조와 판매 행위를 집중 수사한 결과 17명을 상표법 위반 혐의로 형사입건하고 523점 6억3천만 원 상당의 물건을 압수했다고 14일 밝혔다.

 

이번 수사는 특사경 소속 수사관 20명으로 구성된 5개반과 BPS(Brand Protection Service, 명품 감별 전문업체)를 투입해 진행했다.

 

적발된 유명브랜드 위조상품은 가방 228점, 의류 103점, 지갑 76점, 귀걸이 27점, 스카프 11점, 기타 78점 이었으며 상표별로는 루이비통이 140점으로 가장 많았고 구찌, 샤넬, 버버리도 각각 109점, 84점, 46점으로 나타났다.

 

대부분의 위조상품은 접합 및 인쇄상태, 마무리 작업 등이 매우 불량하고 정품대비 브랜드 로고 및 라벨의 위치와 디자인이 부분적으로 달랐다. 또, 정품임을 증명할 수 있는 태그가 없으며, 부착 위치나 기재내용도 정품과 달랐지만 자세히 봐야 알 수 있는 것들이어서 소비자를 현혹시켰다고 도 특사경은 설명했다.

 

▲ 경기도, 짝퉁 판매업자 17명 형사입건(수사에 적발된 짝퉁제품)     © [신한국뉴스=신용환 기자]


주요 적발사례를 살펴보면, 평택시 A업소는 매장과 비밀통로로 연결된 비밀창고를 갖추고 정품가격 400만 원 상당의 짝퉁 샤넬 가방과 정품가격 150만 원 상당의 짝퉁 프라다 가방 등 219점을 판매 목적으로 보관하다 적발됐다.

 

성남시 B업소는 짝퉁제품을 정품보다 저렴한 가격으로 판매하면서 소비자의 의심을 피하기 위해 병행수입품으로 위장하거나 할인행사 등의 수법을  사용했다.

 

수원시 광교지구의 C업소는 중국에서 제조한 위조 상품에 유명브랜드 라벨을 붙인 의류제품을 판매했으며, 고양시 일산의 D업소는 정품가격 200만 원 상당의 짝퉁 버버리 의류 제품을 100만 원에 판매했다.

 

경기도 특사경은 입건된 17명에 대해 신속히 수사를 진행한 후 압수물과 함께 검찰에 송치할 방침이다. 상표권·전용사용권을 침해하면 관련법에   따라 ‘7년 이하 징역 또는 1억 원 이하 벌금’ 처벌을 받게 된다.

 

김영수 경기도 공정특별사법경찰단장은 “경기도내에서는 위조상품이 발붙이지 못하도록 하겠다”면서 “5월에는 온라인 유통과 서민 건강을 위협하는 짝퉁 건강식품 등을 대상으로 집중 수사를 하겠다”고 말했다.

 

기사원문보기 

광고
광고
정부, 국회

더보기

썸네일 이미지
허종식의원 ”가정폭력 가해자, 정부 ‘아이사랑포털’ 접속…피해 아동 위치 확인 가능“
가정폭력 가해자가 정부가 운영하고 있는...
썸네일 이미지
비아그라, 사슴태반 영양제… 5년간 불법 수입된 의약품 700억 달해
최근 식품의약품안전처와 관세청이 해외...
썸네일 이미지
송옥주 의원, ‘직장 내 성희롱’으로 해고당한 10명 중 2명, 노동위원회 부당해고 판정으로 구제받아
국회 여성가족위원회 송옥주 위원장(경기...
썸네일 이미지
양경숙 의원, 한국은행 0.25% 저금리 금융중개지원대출의 폐해 지적
더불어민주당 양경숙 의원(국회 기획재정...
썸네일 이미지
임오경 의원, 불법사행산업 단속 건수 연평균 21,164건
더불어민주당 임오경 의원(경기광명갑/문...
썸네일 이미지
한병도 의원, 2017년 이후 방화·방화의심 화재 재산피해액만 443억, 사상자는 1,090명 발생
2017년 이후 방화 및 방화의심 화재로 인한...
썸네일 이미지
김정재 의원, 정부지원 청년창업기업 3곳 중 2곳, 5년 뒤 '매출 0원'
정부의 지원을 받아 설립된 지 5년 이상 된...
썸네일 이미지
박찬대 의원, 안정적 교육재정 확보 위한 ‘지방교육재정교부금법’개정안 발의
국회 교육위원회 박찬대 의원(더불어민주...
썸네일 이미지
김성원 국회의원, “공공기관의 녹색제품 의무구매, 정작 환경부 산하기관은 관심 없어.”
김성원(재선, 동두천·연천) 국민의힘 환경...
썸네일 이미지
강득구 의원, 환경교육 필수를 위한 418인 청소년 환경회의 개최
국회 교육위원회 소속 강득구 의원(더불어...
썸네일 이미지
강득구 의원, 학생에 의한 교사 대상 성희롱·성폭력 비중 3년간 4.8%p 증가
최근 3년간 학생의 교권침해 사건 중, 성희...
썸네일 이미지
장철민 의원, 검찰이 떠맡긴 압수물 때문에.... 환경공단 5년간 적자 260억 원 발생
검찰·경찰이 압수한 물품을 처리하느라 ...
뉴스레터 신청
전체: 2,149,620
오늘: 2,682
어제: 2,794

경기

광고
광고
포토박스
1/3
배너
주간베스트